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조국 “매일 무거운 책임감 안고 출근…법무검찰개혁위 지켜봐달라”

기사등록 :2019-09-30 09:58

30일 법검찰개혁위 2기 출범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매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다시 한 번 검찰 개혁 의지를 확인했다.

조 장관은 30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매일매일 무거운 책임감을 안고 출근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히 오늘은 법무검찰개혁위원회 2기가 출범하는 날”이라며 “법무검찰개혁을 위한 새로운 동력이 되길 희망하고 있다. 많이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다만 검찰 수사 상황과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 대규모 집회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한편 조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소환조사를 위해 정 교수 측과 일정 조율에 나선 상태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주 내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의정부=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첫 '검사와의 대화'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20 kilroy023@newspim.com

 

brlee1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