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문 대통령 하야·조국 구속"…광화문 가득 메운 보수단체

기사등록 :2019-10-09 16:43

9일 한글날, 주최측 1000만 명 운집 주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도 참석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한글날인 9일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고 조국 법무부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범보수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웠다. 주최 측은 1000만 명이 운집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가 주최하는 '문재인 하야 2차 범국민 투쟁대회'가 개최됐다. 투쟁본부는 앞선 3일 개천절에 종로구 교보빌딩 앞에서 1차 집회를 진행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및 보수 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및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2019.10.09 alwaysame@newspim.com

이날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문재인 퇴진! 조국 감옥!'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광화문 일대로 모여들었다.

투쟁본부의 총괄대표를 맡고 있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은 연단에 올라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주사파를 척결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전향하지 않으면 반드시 끌어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전 대표는 그러면서 "참석자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며 "앞으로는 서울역까지, 뒤로는 청와대까지 종로와 서대문이 가득 찼다"고 강조했다.

앞서 투쟁본부는 이날 정부 규탄 집회를 열겠다며 경찰에 총 1만1200명가량 인원을 신고했다. 이전까지는 경찰 추산 집계가 가장 공신력 있는 수치였지만, 정치색을 드러낸 집회마다 주최측 추산과 큰 차이를 보이며 논란이 되자 지난해 1월부터는 공식 추산을 발표하지 않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10.09 leehs@newspim.com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참석했다. 이들은 집회가 시작된 지 약 한 시간 가량 지났을 쯤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앞서 개인으로서 참석하는 것이라고 밝힌 대로 연단에 올라 별도의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집회를 직접 주최하다가 시민으로서 참여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대한민국 시민 한 사람으로서 이 자리에 왔는데, 국민의 뜻이 청와대에 전해지기를 바란다”며 “국민들은 지금 분노하고 있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도저히 우리의 정의와 상식 그리고 합리에 맞지 않는 일련의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분노의 마음이 대한민국을 지킬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집회에 참석한 이후 약 두 시간이 조금 넘는 시간동안 자리를 지켰다.

황 대표는 3시가 조금 넘은 시각 자리를 옮기던 중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의 분노가 문재인 정권을 향하고 있다"며 "국민의 의견을 가볍게 생각해서는 결국 망국(亡國)의 길로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론 분열’에 대한 생각을 내비쳤다. 그는 “문 대통령이 정말 결단할 시간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의 마음을 거스르면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문재인 탄핵 10.9 천만 국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집회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 하야 등을 촉구했다. 2019.10.09 alwaysame@newspim.com

한편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연단에 올라 발언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가만히 보면 한국 국론은 조국을 구속해야 한다고 확실히 모아졌다"고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사회주의 정권을 이길 수 있다"며 "오늘 이렇게 모인 것을 시월항쟁이라 부르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국론은 서초동 집회가 아니다“라며 ”시월항쟁으로 나가자! 싸우자! 이기자!“며 목소리를 높였다.

jellyfi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