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두 달 만에 美 아그레망 받아

기사등록 :2019-10-09 20:47

주미대사관 정무공사에는 문승현 체코대사 임명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70)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미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외교소식통은 “최근 이 의원이 미국 정부의 아그레망을 받았다”며 “조만간 공식 임명 절차가 마무리되면 이 의원은 주미대사로 부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수혁 주미 대사 지명자 [사진=뉴스핌DB]

앞서 지난 8월 9일 청와대는 이 의원을 주미대사로 내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후 주재국인 미국의 아그레망이 두 달 가까이 나오지 않으면서 외교가에서는 여러 말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한미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 등에서 표출된 한미 당국 간 이견이 아그레망 절차 지연으로 표출됐다는 분석도 나왔다.

외교부는 아그레망이 늦어지는 이유는 행정 절차상 문제이며 보통 60일 안팎의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해 왔다. 역대 주미대사들이 아그레망을 받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한 달 안팎이었다.

이 의원은 1975년 외무고시 9회에 합격한 외교관 출신이다. 유럽국장, 주유고슬라비아 대사, 차관보, 초대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등을 지냈다.

민주당 비례대표 초선인 이 의원이 주미대사로 공식 부임하면 정은혜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한편 외교부는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 사건’으로 공석이던 주미대사관 정무공사직에 문승현(55) 주체코대사를 지난 5일 임명했다.

1988년 외무고시(22회)에 합격한 문 대사는 북미1과장, 북미국 심의관, 북미국장 등을 지낸 미국 전문가다.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실 외교비서관을 지냈고 2016년부터 최근까지 체코 주재 대사로 일해왔다.

현직 대사가 공사 자리로 옮기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외교부는 이번 인사를 앞두고 주미대사관 정무공사 직급을 고위공무원단 나급에서 가급으로 상향 조정했다.

 

heog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