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광화문집회 요구 '조국 사퇴'에 靑 "검찰수사 이후 종합 판단할 일"

기사등록 :2019-10-10 11:52

"다수 국민은 검찰개혁 지지, 정치권과 정부 역할해야"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휴일마다 계속되는 보수 진영의 이른바 '광화문 집회'에 대해 "국민의 다양한 의사 표현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기자실인 춘추관에서 기자의 '광화문 집회의 목소리가 소통되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 "광화문 집회에서 요구되는 사안들은 현재 진행 중인 여러 사안들과 검찰 수사 등이 진행되고, 이후 내용과 법적인 절차, 과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판단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및 보수 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및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2019.10.09 alwaysame@newspim.com

광화문 집회에서 보수세력들이 제기하는 조국 사퇴 등에 대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 등이 내용을 보고 조 장관이 책임질 문제가 있다면 종합적으로 결정할 문제라는 점을 유지한 것이다.

관계자는 이와 함께 "다수의 국민들은 어느 진영이나 세력에 속하지 않아도 검찰개혁에 많은 지지를 하고 있다는 점에는 동의할 것"이라며 "이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민의로 수렴해야 할 정치권과 정부가 각자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다"고 상기시켰다.

최근 휴일마다 서초동에는 조 장관 수호와 검찰개혁을 외치는 진보 측이, 광화문에는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세력들의 거대 집회가 이어져 진영간 대결 양상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