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한채양號, '호텔 신세계' 수익성 개선에 방점… 실적 반전은 '미지수'

기사등록 :2019-10-22 18:36

신세계, 신라조선호텔 신임 대표로 한채양 부사장 낙점
혁신보다는 실적 부진 털기 위한 '경영 효율화'에 초점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호텔 사업의 성장을 이끌 적임자로 한채양 신세계그룹 전략실 부사장(54)을 낙점했다. 관료 출신의 컨설팅 전문가인 외부 인사를 영입해 대대적인 변화를 추구한 이마트와 달리, 호텔 사업 부문 인사는 혁신보다 실적 부진을 털어내기 위한 '경영 효율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한 신임 대표는 신세계조선호텔이 수년간 실적 부진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만큼, 현재 추진 중인 사업 전반을 뜯어보고 선택과 집중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업계에서는 실적 반전까지 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채양 신세계조선호텔 신임 대표[사진=신세계그룹 제공]

◆ '재무통' 한채양 부사장 선임… 적자 늪 빠진 호텔사업, '레스케이프' 난관

22일 신세계에 따르면 한 대표는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2001년부터 신세계 경영지원실·경영전략실 ·전략실 등에서 재무를 담당해온 재무통(CFO)이다. 한 대표는 이용호 전 대표(56)보다 2살 어리다.

한 대표 앞에 놓인 과제는 산적하다. 우선 부진한 실적 만회가 가장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현재 신세계조선호텔은 2014년부터 5년째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부티크 호텔을 표방하며 선보인 '레스케이프'가 실적 개선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올해 상반기 112억원의 적자를 냈다. 3분기에도 15억~53억원까지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한 해 동안 77억원의 적자가 난 것과 비교해, 적자 폭이 두 배 수준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증권가는 예상한다.

성과가 저조한 것은 레스케이프가 큰 몫을 차지한다. 레스케이프는 지난해 7월 신세계 처음으로 선보인 자체 호텔브랜드다. 기존 특급호텔과 차별화 전략을 폈던 것이 오히려 독이 됐다.

정 부회장의 야심작으로 꼽히는 레스케이프는 앤티크 가구·실크 자주 벽지 등 18세기 프랑스 파리 귀족 사회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한 콘셉트와 인테리어를 내세워 한때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한국인의 정서와 동떨어진 데다, 다른 특급호텔에 비해 객실료가 상대적으로 비싸다는 점도 경쟁력을 떨어뜨렸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레스케이프 걸스 나잇 아웃 패키지[사진=신세계조선호텔]

◆ 재무 건전성 '빨간불'… 확장보단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듯

실적 부진이 1년 넘게 이어지면서 신세계조선호텔의 재무 부담도 커졌다. 순차입금(별도 기준) 규모도 2017년 961억원에서 지난해 말 1099억원으로 늘었고 부채비율도 103.9%에서 145.6%로 급증했다.

따라서 한국신용평가는 지난 6월 신세계조선호텔의 신용등급을 'A'로 유지했지만,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한신평 관계자는 "주요 사업의 영업 실적이 저조하거나 대규모 투자 등이 발생했다"며 "에비타(EBITDA, 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마진율이 15% 미만, 에비타 대비 순차입금의 7배 초과가 계속된다면 신용등급 하향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세계는 계속되는 적자에도 호텔 사업 확장 기조를 이어간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미 정 부회장은 2023년까지 국내에 5개 이상 독자 호텔브랜드를 선보인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우선 내년 하반기 오픈 예정인 곳은 부산 해운대의 '노보텔 부산'과 제주 서귀포시에 있는 '켄싱턴 제주호텔', 서울 을지로·강남에 들어설 비즈니스 호텔 등 4곳이다. 이들 호텔은 임차 방식으로 운영한다.

한 대표는 그동안 신세계조선호텔이 추구해온 공격적인 사업 확장보다는 실적 부진을 털어내기 위한 수익성 개선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높게 점쳐진다.

우선 새로운 사업 추진 속도를 늦추고 그동안 발표한 사업 확장 계획에 대해 전면 재검토에 들어갈 가능성도 제기된다. 동시 다발적으로 개별 사업장을 확대하는 당초 사업 계획은 초기 투자 비용이 급증해 수익성 악화를 가져올 수밖에 없다. 또한 독자적인 호텔 운영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독자 브랜드를 키우는 것도 실적 악화를 낳는다.

이 밖에도 개별 사업장과 시너지를 극대화할 방안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운영 담당을 신설하고 서울과 부산 호텔 등 개별 사업장을 통합 운영해 시너지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단기간에 적자를 메우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국내 호텔 시장은 이미 공급 과잉 상태"라며 "럭셔리 호텔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차별성을 갖추는 것이 관건인데, 신세계는 이러한 측면에서는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게다가 내년 호텔 오픈을 앞두고 전면 개보수 공사를 진행하면서 초기 투자 비용이 급증해 수익성이 악화했다"면서 "단기간에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