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2020 수능성적 사전 유출…"일부 재수생 먼저 확인"

기사등록 :2019-12-02 12:13

4일 발표 이틀 앞두고 평가원 홈페이지서 유출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여 앞두고 수능을 총괄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능 성적이 유출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2일 "오는 4일 수능성적 통지일을 앞두고 사전 모의 테스트를 했는데, 어젯밤 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평가원으로부터 해킹은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평가원이 곧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출제와 채점, 시험관리 등 수능을 총괄하는 기관으로, 오는 4일 오전 2020학년도 수능 성적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다.

앞서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빚어졌다.

이 글을 올린 네티즌은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만에 수능 성적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후 다수의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수능 성적을 인증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성적 확인은 기존에 성적표를 발급받은 적이 있는 'N수생'들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19'에서 '2020'으로 고치면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앞둔 2일 오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수능성적증명서 홈페이지가 접속이 안되고 있다. [사진=평가원 홈페이지 캡처] 2019.12.02 kiluk@newspim.com

사태가 커지자 성적 확인 방법을 올린 네티즌은 해당 커뮤니티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사과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평가원은 일부 수험생들이 수능 성적을 확인하고 있다는 언론보도 이후 수능성적증명서 홈페이지를 긴급 폐쇄했다.

일부 수험생들이 미리 수능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수험생간 형평성 문제와 책임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54만8000여명이 지원서를 낸 2020학년도 수능은 지난달 14일 치러졌다.

kilu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