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中, 美 관료·의원 비자 제한 검토...신장자치구 법안 추진 대응"

기사등록 :2019-12-03 11:18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 정부가 미국 의회의 신장 자치구 관련 법안 추진에 대응해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의원들의 비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이 3일 밝혔다.

후 편집인은 이날 트위터에서 "내가 아는 바로는, 중국 정부는 신장 문제에서 역겨운 행보를 보인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의원들에 대해 비자 제한을 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미국 의회가 신장 관련 법안을 통과시킬 계획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후 편집인은 이어 "그 방안은 또한 모든 미국 외교여권 소지자들의 신장 방문을 금지할 수도 있다"고 했다. 후 편집인은 중국 정부의 뜻을 대변한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앞서 유엔 인권위원회는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 등 신장 자치구 소수민족의 10%에 달하는 100만명을 수용소에 억류하고 있다고 추정한 바 있다. 미국 국무부는 구금 인원을 최대 200만명으로 파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미국 고위 관리들은 신장 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중국 정부의 구금 행위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있다.

중국은 구금 시설에 대해 테러범과 이슬람 극단주의자를 교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소수 민족의 정체성과 종교를 말살하려는 의도라는 비판을 하고 있다.

[사진= 후시진 환구시보 총편집인 트위터 계정]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