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전자 주가 속도조절...업황 회복 동반시 반등 기대"-키움증권

기사등록 :2020-01-31 09:48

작년 4분기 반도체 영업이익 턴어라운드 긍정적
"실적 개선 속도에 집중...단기 조정시 비중 확대" 조언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전날 4분기 세부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에 대해 향후 시장 기대치 대비 실적 방향성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키움증권은 31일 보고서를 통해 삼성전자가 작년 4분기 반도체 영업이익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기대치를 하회한 디스플레이와 달리 반도체와 CE 부문 실적은 당초 추정치를 웃돌았다"며 "반도체 부문 중 D램은 1ynm 공정 비중 확대에 따른 원가 절감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났고, 낸드(NAND)는 전방 수요 호조 영향을오 예상 대비 높은 출하량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역시 반도체 중심으로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비수기에 접어든 디스플에이와 CE 부문의 실적 하락이 클 것으로 예상되지만, 반도체와 IM 부문은 비수기에도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특히 메모리 반도체는 낸드의 실적 증가 폭이 D램 감소 분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며, IM 역시 제품 믹스 개선에 따른 출하량 증가로 호실적이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다만 주가는 속도 조절에 들어가 실적 개선 여부에 따라 좌우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 한해 반도체 업황 개선 가능성 확대에 의해 움직였던 삼성전자 주가는 이제 시장 기대치 대비 실적의 방향성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것"이라며 "D램의 본격적인 업황 개선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투자자들의 관심도 실질적인 실적 개선 속도에 더욱 집중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예상 대비 낮게 제시된 1분기 D램 출하량 가이던스가 단기적인 주가 조정의 빌미로 작용하기 충분하다"며 "단기 주가 조정시 비중 확대 기회로 활용하는 전략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