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닛산, 일본車 중 처음으로 국내 생산라인 가동 중단

기사등록 :2020-02-11 10:56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닛산자동차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부품 조달 곤란을 이유로 14일부터 규슈(九州) 공장의 조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일본 내 자동차 공장의 생산 라인이 멈추는 것은 닛산이 처음이라고 11일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규슈공장은 2018년 생산 실적이 약 43만대로 닛산의 일본 내 생산 약 절반을 차지하는 최대 생산 거점이다. 미니밴 '세레나'와 SUV '엑스트레일' 외에 수출용 SUV '로그' 등을 생산하고 있다.

닛산은 중국 내 공장의 가동 재개도 연기할 방침이다. 당초 10일부터 재개할 예정이었던 광둥(広東)성 광저우(広州) 공장과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 공장은 17일 이후로 연기했다.

후베이(湖北)성 샹양(襄陽) 공장과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 공장은 아직 재개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도쿄모터쇼에 걸려 있는 닛산자동차의 로고. 2019.11.01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