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한상혁 위원장 "코로나19 극복위해 언론 팩트체크 강화해달라"

기사등록 :2020-03-05 17:08

전문가 "책임있는 보도 통해 대중을 위한 사회적 백신 역할 해야"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코로나19(COVID-19) 시국에서 '사회적 백신'으로서 언론의 역할을 강조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언론 현업단체, 학계 대표자 및 재난보도 및 의료 전문가와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언론의 역할과 재난보도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기자협회장, 방송기자연합회장, 한국방송학회장, 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 이사, 한국재난정보미디어포럼 회장,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 등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5일 재난보도 전문가 간담회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모습 [사진=방통위] 2020.03.05 nanana@newspim.com

먼저 한상혁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어 언론이 정확한 정보 전달과 팩트체크 강화로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대규모 감염자가 발생하는 현재 상황에서 주민들의 불안을 유발할 수 있는 자극적 보도를 자제할 필요가 있고, 이는 한국기자협회의 코로나19 보도준칙에도 규정된 사항"이라며 "언론기관도 정부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중요한 주체로서 정확하고 신중한 언론보도를 통한 사회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선방안 발표에 나선 이연 한국재난정보미디어포럼 회장은 코로나19 보도 중 불시에 감염된 우한 교민들의 격리수용에 대한 위로 보다 특정 지역 비하와 일반인들의 사진 영상 공개 등사생활 침해 우려가 있는 보도가 적지 않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이나 의료진들은 방역을 위해 거의 매일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도 '확진 환자 몇 명 돌파' 등의 경마식 재난보도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감염병 재난보도의 초점은 피해자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재난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전달해 국민들이 필요 이상으로 불안하게 느끼지 않고 침착하게 행동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유현재 서강대 지식융합미디어학부 교수(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 이사)는 이번 코로나19보도의 경우 "과도한 프레이밍이 적용되거나 현실 해결과 거리가 먼 보도, 과도한 일반화를 통한 정보소비자의 시선끌기 보도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유 교수는 "이번 코로나19 보도는 대중에 도달하는 비율과 빈도가 유례없이 높은 상태로 대중들이 개별보도를 수용하고 해석해 행동준거로 삼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보건의료 방역과 별개로 대중을 위한 심리적 방역과 사회적 백신은 언론의 몫이므로 책임 있는 보도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언론 현업단체 대표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국면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정확한 정보 전달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팩트체크 강화 등을 통해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 [자료=방통위] 2020.03.05 nanana@newspim.com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