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팬데믹 현황] 전세계 사망자 1만명 돌파...'여행·외출금지' 초강수 (20일 12시13분)

기사등록 :2020-03-20 15:38

美국무부, 여행경보 4단계로 확대..."해외여행 말라"
캘리포니아, 자택대기명령..공화, 1조달러 예산안 마련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24만명, 1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0일 오후 12시 1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24만4517명, 1만26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전보다 각각 2만5740명, 1228명 늘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중국(이하 홍콩, 마카오 포함) 8만1193명 ▲이탈리아 4만1035명 ▲이란 1만8407명 ▲스페인 1만8077명 ▲독일 1만5320명 ▲미국 1만4250명 ▲프랑스 1만1010명 ▲한국 8652명 ▲스위스 4164명 ▲영국 2716명 등이다.

또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이탈리아 3405명 ▲중국 3248명 ▲이란 1284명 ▲스페인 833명 ▲프랑스 372명 ▲미국 205명 ▲영국 138명 ▲한국 94명 ▲네덜란드 77명 ▲스위스 44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3.20 bernard0202@newspim.com

◆ 미국 "해외여행 중지", 캘리포니아 전역 "외출금지" 초강수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48분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만2326명, 194명을 기록했다. 미국 전체 50주(州)와 수도 워싱턴 DC에서 확진자가 나온 상태다. CSSE 상황판 집계치와는 차이가 있다.

주별 누적 확진자는 ▲뉴욕(4152명·사망 29명) ▲워싱턴(1228명·사망 75명) ▲캘리포니아(1,040명·사망 19명) ▲뉴저지(742명·사망 9명) ▲플로리다(438명·사망 8명) ▲일리노이(422명·사망 4명) ▲루이지애나(392명·사망 10명) ▲미시건(334명·사망3명) ▲메사추세츠(328명·사망 0명) ▲조지아(288명·사망 10명) 등이라고 NYT는 전했다.

미국 국무부는 여행경보를 19일(현지시간) 전 세계를 상대로 최고 4단계인 '여행금지'로 격상했다. 이에 국무부는 해외에 머물고 있는 미국인들에게는 귀국하거나 해외에서 안전하게 머물고 있으라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캘리포니아주는 주민들의 외출을 전면 금지하는 '자택대기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4000만명에 달하는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건강·보건 등 필수적인 이유를 제외하고 집에 머물러야 한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체 주민의 약 56%가 향후 8주 안에 코로나19에 감염될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의료 서비스 등 생명 유지와 연관되지 않은 모든 사업체 및 점포가 문을 닫도록 명령을 발령했고,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는 모든 공원·해변을 폐쇄하는 명령을 내렸다.

◆ 美 공화당, 1245조 규모 예산안 마련

이날 미국 공화당은 1조달러(약 1245조원) 규모의 긴급예산 법안을 마련했다. 지난 5일과 18일 각각 83억달러, 1000억달러 규모의 예산법안을 의회에서 통과시킨 데 이어 3번째로 코로나19 관련 예산안을 준비한 것이다.

미국민에 대한 현금 지급과 관련해서는 개인당 1200달러, 결혼한 부부에게 2400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어린이 1명당 500달러가 추가로 지급된다. 다만 이같은 지급은 개인소득 7만5000달러, 부부 합산 15만달러 이하에 적용된다. 개인 소득 9만9000달러, 부부 합산 소득 19만8000달러를 넘어서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산업 지원에는 대출이나 대출보증 등의 형태로 2080억달러가 투입된다. 항공사에 대한 지원 규모는 580억달러다. 이밖에 '자격 요건이 되는 산업'에 1500억달러가 지원된다. 중소기업의 경우 대출보증과 대출지원금으로 2994억달러를 투입한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 사우디, 2주간 국내 항공 및 철도 등 운항 중단

사우디아라비아는 20일부터 2주 동안 모든 국내 항공, 버스, 택시 및 철도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사우디 국영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은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예방 차원에서 이번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우디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74명이다. 사망자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