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청와대통신] 문대통령 지지율 44%, 9주 연속 하락…부동산 '민심 이반' 지속

기사등록 :2020-07-31 11:58

부정평가 45%…'이유 1위'는 부동산 정책
전문가 "부동산 책임 대통령에게 묻는 형국"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9주 연속 하락한 44%를 기록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민심 이반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만 18세 이상 성인 1001명에게 물은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p 하락한 44%로 나타났다.

'직무를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p 하락한 45%였다. 응답자 10명 중 한 명(10%)은 의견을 유보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대통령 직무수행 잘 못한다" 이유 1위? 4주째 '부동산 정책'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부정률 모두 4주째 40%대 중반, 3%p 이내 차이로 엇비슷한 상태다. 지난주 약 5개월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확인됐으나 당시에도 오차범위 내였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이 30%로 가장 많았다. 4주째 부정평가 이유 1순위가 부동산 정책인 것이다. 이어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가 10%로 뒤를 이었다.

반면 긍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가 3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가 9%, '전반적으로 잘한다'가 8%였다.

한국갤럽은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24주째 긍정평가 이유 1위"라며 "하지만 비중은 다소 줄었고, 이는 어디까지나 대통령 평가 시 코로나19가 차지하는 중요도가 상대적으로 낮아졌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섰다. 특히 40대층에서는 긍정 56%, 부정 37%로 앞도적으로 긍정평가가 높았다.

반면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부정평가가 높았다. 60대 이상은 긍정 36%, 부정 55%로 19%p 차이를 보였다.

최근 20주간 한국갤럽에서 실시한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변화 그래프.[자료=한국갤럽]

서울 지지율 긍정 38% vs 부정 51%...수도권 민심 이반 지속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긍정·부정 차이가 가장 컸다. 각각 29%와 60%로, 부정적인 여론이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서도 긍정 38%, 부정 51%를 기록하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더 많았다.

7월 첫째주부터 이번 조사까지 월통합 기준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46%, 부정률은 44%를 보였다. 직무 평가에 대한 긍정·부정률을 성·연령별로 보면 40대 이상에서는 같은 연령대 남녀 차이가 크지 않지만, 20대 남성(긍정 35%, 부정 51%), 20대 여성(긍정 51%, 부정 29%)은 확연한 긍정·부정 격차를 보였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 소장은 "부동산 이슈가 그간 정국을 주도해왔고 지지율 긍·부정이 팽팽히 맞서는 모양"이라며 "(부정평가를 이유를 볼 때)부동산대책 논란에 대해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엄 소장은 "다만 연령별로 봤을 때 큰 틀에서 4·15 총선 민심의 변화 조짐은 아직 감지되지 않는다"며 "60대 이상에서 일부 이탈하는 부분이 있지만 원래 이들이 문 대통령의 핵심지지층이라고는 보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국갤럽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표본을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한 것으로 총 7931명에 통화를 시도해 응답률 13%를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