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여론조사] 부동산 역풍에 與 지지율 하락…'가덕신공항' PK선 반등

기사등록 :2020-11-20 10:44

11월 3주차 민주당 지지율 37%…전주보다 2%p 내려
수도권·TK 중심 하락세…'가덕신공항 탄력' PK 반등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부동산 시장 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11월 3주차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소폭 하락한 반면, 국민의힘은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2%p 빠진 37%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서울, 인천·경기, 광주·전라, 대구·경북(TK), 남성, 여성, 20대, 40대, 50대, 60대 이상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지지율이 내렸다.

특히 서울(7%p↓)과 남성(5%p↓), 대구·경북(5%p↓)에서 지지율 하락세가 컸다. 수도권 중심의 전·월세 시장 보완 대책과 김해신공항 사업 백지화 발표에 따른 내림세로 분석된다. 

반면 부산·울산·경남(5%p↑)에선 지지율이 올랐다. 

11월3주차 정당지지도 [자료=한국갤럽]

국민의힘은 전주보다 1%p 오른 19%를 기록했다. 

광주·전라, 부산·울산·경남, 남성, 여성, 20대, 60대 이상에선 지지율이 올랐고, 서울과 대구·경북, 40대와 50대에선 지지율이 빠졌다. 

정의당은 1%p 하락한 6%로 집계됐다. 

국민의당 지지율은 1%p 오른 4%였다. 

무당층은 1%p 늘어난 31%로 집계됐고, 기타 정당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1%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였다. 

보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