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공수처법 개정 앞둔 與에 주호영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

기사등록 :2020-11-22 11:31

"거짓말이라는 비난을 개의치 않는 사람들"
"여권 지도자 신성 불가침 수단이 공수처"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대국민 여론전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개정을 예고한 것에 따른 대응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법 개정을 위한 '군사작전'에 돌입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사람 좋아보이는 표정으로 비토권 없이 출범이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여당 사람들은 우리를 속였다"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공수처법을 막을 힘이 야당에게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인 김수영의 '풀'을 인용하며 "권력은 풀들이 다시 일어서지 못하도록 짓밟지만 풀들은 다시 일어난다"며 "바람보다 먼저 눕지만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삭발하고 장외투쟁해 봐야 눈 하나 깜짝할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대란대치(大亂大治), 세상을 온통 혼돈 속으로 밀어넣고 그걸 권력 유지에 이용한다는 게 이 정권의 통치기술"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이제 곧 국회에서 광장에서 짓밟힌 풀들이 일어서서 아우성치는 모습을 지켜보게 될 것"이라며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공수처법 개정을 추진하는 여권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그 사도들은 법치가 미치지 않는 무오류의 화신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공수처가 "공수처는 지도자의 신성을 인정하지 않는 세력을 정죄하는 수단으로 전락할 것"이라며 "헌법과 법으로 독립성을 보장하는 검찰총장을 이렇게 핍박하는 정권이, 공수처를 어떻게 운영할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는 고위 공직자들을 처벌하는 것인데 왜 야당이 반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는데 청와대와 대통령 주변을 감시하는 특별감찰관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왜 임명하지 않았는가"라며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 처리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