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환경부, 생리대·미세먼지 안전이슈에 '진땀'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이고은 기자]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국정감사에서는 생리대, 미세먼지, 가습기살균제 등 국민안전과 직결된 문제에 질의가 집중됐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환경부의 생리대 건강영향평가 결과가 조속히 나와야 한다"고 독촉하면서, "미국처럼 생리대 판매 승인 전 임상실험을 거치는 절차를 도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부는 생리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건강영향조사 청원을 정의당 여성위원회에서 접수받았다. 앞서 식약처는 생리대, 팬티라이너 등 10종에 대한 1차 위해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검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빨리 결과를 내놓는 것보다 조사를 충실하게 해 모두가 동의할수 있게 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대책 관련해 측정을 보다 정확하게 하고 해외 공조를 강화해야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썸네일 이미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사진=뉴시스>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미세먼지 측정소가 규정에 맞게 설치된 곳은 서울 25개구 중 4개구 뿐이며 나머지는 모두 지나치게 높은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미세먼지 측정소 위치는 시정을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고 답변했다.

송 의원은 "미세먼지의 국외 기여율이 공개돼야 한다"면서 "동북아 지역의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에 관한 공동연구가 18년간 진행됐으나 한 차례도 공식적으로 정부에 연구결과를 제출한 적이 없다"고 꼬집었다.

김 장관은 "새정부 들어서 공동연구 결과를 장관회의에 보고하기로 했다"면서 "내년 8월 장관회의에서 논의할 것"고 말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가습기살균제 판매기업인 헨켈(Henkel)이 판매하는 순간접착제 '불글루(Bull Glue) 311'에 대해 지난해 11월 판매금지 처분이 내려졌지만 최근까지 버젓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에 대해 "특별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가 주최한 포럼에서 사진촬영 비용으로만 840만원을 사용했다며 '호화 포럼' 의혹도 제기됐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환경부 통합물관리 포럼에서 식사비로만 7만원, 사진촬영 비용으로 840만원을 사용했다"면서 "사진촬영을 하기 위해 4단계단과 포토월을 주문제작해 과도한 비용을 초래하고, 식사비 7만원은 이른바 '영수증 쪼개기'로 김영란법에 걸리지 않도록 2만7000원으로 낮췄다"고 주장했다.

환경부는 해명 자료를 통해 "대규모 행사의 경우 대관료 및 식비 할인이 가능하다"면서 "대관료 1500만원, 식비 2만7000원, 사진촬영 비용 420만원에 행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고은 기자 (goe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