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중앙은행, 버블 방지위해 조만간 통화매입 나설 것"

홍콩달러 약세로 부동산 '버블' 극심…주택가격 3배 급등
"홍콩달러 밴드 상한선 닿으면 HKMA 통화 매입할 것"

본문내용

[뉴스핌=김성수 기자] 홍콩 중앙은행격인 홍콩금융관리국(HKMA)이 극심한 자산가격 버블을 막기 위해 조만간 홍콩달러 가치를 끌어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12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홍콩달러는 미국 금리 상승세로 미국과 홍콩 간 금리차가 확대된 데 따라 지난해 11월 이후 가치가 줄곧 하락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파트에서 주차장에 이르기까지 홍콩의 각종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는 '버블'이 발생했다. 홍콩 주택가격은 2008년 이후 약 3배 뛰었다.

썸네일 이미지
부동산 중개업체 센털라인(Centaline)의 부동산 지수(흰색)와 HIBOR 1개월물(파란색) 추이 <자료=블룸버그>

다른 나라에서는 통화 가치가 하락하면 중앙은행이 금리 인상이라는 카드를 쓰는데, 홍콩은 통화 페그제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 홍콩 환율은 1983년 이래 미국 달러에 연동(페그)돼 있다. 달러/홍콩달러 환율은 7.8홍콩달러를 중심으로 7.75~7.85의 변동폭(밴드)이 허용되고 있다.

호주뉴질랜드은행(ANZ)의 레이먼드 융(Yeung) 이코노미스트는 "홍콩 주택 가격이 왜 지난 왜 10년간 쉬지 않고 올랐을까? 그건 경제가 아니라 순수하게 통화적 현상이었다"며 "홍콩 금리가 오르지 않는다면 자산 가격도 조정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HKMA은 지난 8일 홍콩달러 환율이 허용 변동폭(밴드) 상한선에 도달할 때까지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다음날인 9일 달러/홍콩달러 환율은 장중 7.8440홍콩달러까지 상승(홍콩달러 약세), 밴드 상한선에 가까워졌다.

만약 홍콩달러 환율이 밴드 상한선에 닿는다면 HKMA는 홍콩달러 가치를 지키기 위해 자국 통화를 사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로써 홍콩 은행간 금리가 상승하면 미국과 홍콩 간 금리차가 축소되면서 홍콩달러 가치도 오르게 된다.

노먼 챈 HKMA 총재는 "HKMA가 홍콩달러 가치를 방어하려 나선다면 (통화 매입 때문에) 홍콩 내 본원통화는 점진적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홍콩 은행간 금리도 정상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은행간 금리(HIBOR·하이보) 1개월물은 국제 금융시장에서 대표적 기준금리로 통하는 리보(Libor) 1개월물보다 100베이시스포인트(bp, 1bp=0.01%) 낮다. 이는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이후 가장 큰 격차다.

앞서 HKMA는 이전에도 연준의 금리인상기에 홍콩달러 방어에 나선 적이 있다. 2004년 연준이 금리인상 행보에 나서면서 홍콩달러가 약세를 보이자 HKMA는 두 달간 41억달러어치의 홍콩달러를 사들이면서 통화 가치 방어에 나섰다. 그 결과 HIBOR 금리는 86bp 상승했었다.

홍콩 자금시장에서는 이미 HIBOR 금리가 오를 가능성을 반영하고 있다. HIBOR 금리는 작년 12월1일 이후 가장 큰 폭 상승했다. 홍콩 12개월 선도금리는 HKMA가 불개입 선언을 한 날 2016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 상승했다.

레이먼드 융 이코노미스트는 "HKMA는 통화 약세 압력에 저항할 수 있음을 전세계에 보여주기 위해 위험을 감수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며 "지난 몇년간 홍콩에 유입된 자금은 있었지만, 자금 유출은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