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클로즈업] 주목받는 이해찬의 구(舊) 비서진...유시민부터 정태호까지

기사등록 :2018-08-27 16:42

유 작가, 88년 청문회 때 이 대표 보좌관으로 맹활약
청와대와 국회 내에도 이 대표 인맥 대거 포진
짧으면 7년, 길게는 10년씩 보좌.."믿고 쓴다" 철학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신임 당대표의 귀환으로 '이해찬의 사람들'이 다시 인구에 회자된다.

멀게는 이 의원의 첫 보좌관인 유시민 작가부터 현재 청와대서 중책을 맡고 있는 이들까지 상당수의 전현직 정치인들이 7선의 이해찬 의원실을 거쳤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작가 유시민이 지난달 26일 저녁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故 노회찬 의원 추모제에서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이날 추모제에는 평소 고인과 가깝게 지낸 인사들을 비롯해 시민들이 무대에 올라 노 의원을 기렸다. 2018.07.26 deepblue@newspim.com

7살 차이 아는 첫 보좌관 유시민...꼼꼼한 자료 준비로 '청문회 스타 이해찬' 도와

지금은 정계를 떠나 주로 TV 프로그램에서 활동하는 유 작가는 1988년부터 2년간 당시 평민당 이해찬 의원의 보좌관으로 일했다.

당시 36살의 초선인 이 의원이 88년 '광주 청문회'에서 송곳 질문으로 맹활약하며 전국 스타로 발돋움하는데 유 작가가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이 대표가 36세 나이로 국회에 입성했을 때 첫 보좌관인 유 작가는 29세였다. 유 작가는 꼼꼼한 자료 준비로 이 의원이 '광주 청문회'에서 송곳 질문으로 맹활약하며 전국 스타로 발돋움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이 의원은 "유 보좌관이 작성한 질의서는 토시나 고쳐야 할 정도로 대단했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관계가 늘 매끄러웠던 것은 아니다. 2006년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의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을 놓고 노무현 대통령과 이해찬 당시 총리가 언성을 높이며 충돌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2018.08.27 yooksa@newspim.com

靑 정태호·한병도 수석도 '이해찬 키즈'...문재인-이해찬 가교역할 할 듯

현재 청와대에 포진한 '이해찬 키즈' 출신에는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있다.

정 수석은 1995년 이해찬 서울특별시 부시장 비서관을 지냈고, 한 수석은 2007년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 경선 때 이 후보의 비서실장을 역임했다.

국회 내에는 홍영표·김태년·윤호중·고용진 의원 등이 이 대표의 사람으로 분류된다.

홍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2004년 참여정부 국무총리로 있을 때 국무총리실 시민사회비서관으로 일했고, 2012년 민주통합당 당대표 시절에는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을 역임했다.

당시 비서실장인 김태년 의원, 사무총장 윤호중 의원 역시 이 대표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고용진 의원은 2007년 대선 경선 때 이해찬 캠프에서 일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8.27 yooksa@newspim.com

정계에 이해찬 키즈가 넓게 포진하고 있지만 이 대표의 보좌관들은 사실 '장수'로 더욱 유명하다. 대부분 10년 이상이고 길게는 30년간 이 의원을 보좌하기도 했다.

이강진 세종시 정무부시장이 대표적인 예다. 이번에 민주당 대표 비서실 정무조정실장에 임명된 조상호 전 보좌관도 10년 이상 이 대표를 보좌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의원들이 보좌진을 자주 교체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대표의 경우 보좌관 본인이 그만두겠다고 하지 않는 이상 계속 믿고 쓰는 스타일"이라며 "이 대표 의원실은 회관에서 보기 힘든 오래된 화석 같은 방"이라고 말했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