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프로야구] 넥센·KIA, 16일 와일드결정전 ‘PS 돌입’... 두산은 최다승 타이

기사등록 :2018-10-14 16:54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이 최종전서 최다승(93승) 타이 기록을 세워 정규리그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두산 베어스는 14일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즌 최종전서 7회 오재일의 역전 투런포(시즌 27호) 등으로 롯데 자이언츠를 5대1로 꺾었다. 정규 시즌 우승팀 두산은 2016년 세운 한 시즌 팀 최다승(93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롯데는 시즌 68승 2무 74패를 기록, 7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이영하는 6⅔이닝 1실점으로 데뷔 첫 10승 고지를 밟았다. 두산은 세스 후랭코프(18승), 조쉬 린드블럼, 이용찬(이상 15승), 유희관, 이영하(이상 10승) 등 KBO리그 역대 최초로 10승 투수 5명을 배출한 팀이 됐다.

넥센과 KIA의 경기를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자료= KBO]

넥센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는 와일드 결정전을 치른다. 양팀은 16일 오후 6시30분 고척 스카이돔에서 포스트시즌을 갖는다.

일단은 넥센이 유리하다. 4위 팀인 넥센은 2경기 가운데 1승이나 1무승부만 거둬도 준플레이오프에 올라간다. 반면 5위 KIA는 2경기를 모두 이겨야 한다. 양현종은 가을 야구에 힘을 보태겠다고 선언, 복귀 여부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자는 19일부터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를 치른다.1·2·5차전은 대전 구장, 3·4차전은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리 팀 구장에서 열린다. 한화는 11년만에 대전 구장에서 가을 야구를 펼친다.

‘2위’ SK 와이번스와 준플레이오프 승리 팀간의 플레이오프는 27일부터 5전3승제로 열린다. SK 트레이 힐만 감독은 “가족의 병 간호 등을 위해 포스트 시즌을 끝으로 한국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한국시리즈(KS)는 11월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치른다.7전 4승제로 치르는 한국 시리즈는
1·2·6·7차전은 두산의 홈구장인 서울 잠실구장, 3·4·5차전은 플레이오프 승리 팀 구장에서 경기를 갖는다.

단일리그제 기준 정규시즌 1위 팀은 27차례의 한국시리즈 가운데 23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