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국토부, 이스타항공 B737-MAX8 긴급 안전점검...항공업계 '긴장'

기사등록 :2019-03-11 16:37

국토부 "이번주 내내 안점점검...정비 자료 등 전수조사 실시"
점검 결과 따라 운항 중단·도입 지연 등 조치 가능
올해 대한항공 6대·티웨이 4대·이스타 4대 등 총 14대 도입 예정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국토교통부가 이스타항공의 B737-MAX8 기종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에 돌입하면서 항공업계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점검 결과에 따라 해당 항공기 운항이 정지되거나 추가 항공기 도입에 제동이 걸리는 등 업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말 국적 항공사 최초로 B737-MAX8을 도입, 현재 2대를 운용하고 있다. 하지만 '야심차게' 들여온 해당 기종이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라이언에어)에서 추락한데 이어 지난 10일 아프리카(에티오피아항공)에서 추락, 탑승객 전원이 목숨을 잃으며 안전성 논란에 휘말렸다.

이스타항공 B737-MAX8. [사진=유수진 기자]

11일 국토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현재 이스타항공에 감독관 4명을 보내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이 국내외 노선에 골고루 투입하고 있는 B737-MAX8 기종이 전날(현지시각)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와 같은 기종(B737-MAX8)이기 때문이다. 국토부의 안전점검은 이번 주 내내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스타항공의 B737-MAX8 기종과 관련, 운항과 정비 등 두 개 분야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며 "특히 정비와 관련해서는 엔진 성능이나 정비 이력 등 정비용 컴퓨터에 저장된 자료에 특이점이 있는지 전수조사를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계획상으로는 이번 주까지 안전점검을 할 예정이지만 상황에 따라 기간이 늘어날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다만 국토부가 안전점검을 벌이는 동안 해당 기재는 원래 스케줄대로 기존 노선에 투입된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정비 이력 데이터 등을 파악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기재 운영을 멈추거나 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일단 안전점검을 실시한 뒤 결과에 따라 시정조치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만약 문제되는 부분이 있다면 운항 자체를 중단시킬 수도 있다. 이 경우 이스타항공은 노선 운영 등에 큰 타격을 입게 된다.

특히 점검 결과에 따라 해당 기종으로 인한 혼란이 항공업계 전반으로 퍼질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논란의 중심에 선 B737-MAX8이 국내 항공사들이 앞 다퉈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인기 기종'이기 때문이다.

B737-MAX8은 연료효율성 개선 등으로 항속거리가 기존보다 1000km 가량 늘어난 차세대 친환경 여객기다. 이 때문에 이스타항공이 추가도입(4대)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대한항공(6대)과 티웨이항공(4대) 등도 올해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 총 14대 도입이 예정돼 있는 셈이다. 이들은 현재 사고 원인 조사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일단은 현재 운용하고 있는 항공기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앞으로 조사 과정에서 문제들이 파악되면 그게 해소되는지 여부에 따라 (다른 항공사의) 기재 도입을 미룬다거나 도입 자체를 중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상황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은 이날 자국 항공사들에 B737-MAX8 기종의 운항을 전면 중단시켰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중국민용항공총국(CAAC)은 이날 자국 항공사들에 저녁 6시까지 보잉 737-MAX8 기종의 상업적 운항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CAAC는 공문에서 "두 사고는 신규 보잉 737-8 항공기가 연루됐다는 사실과 이륙 중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에서 일부 유사성을 띈다"고 밝혔다. 

 

 uss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