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뮬러 특검 보고서 '전면 공개' 결의안, 미 하원 만장일치 통과

기사등록 :2019-03-15 14:32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미 하원에서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 팀에 수사 보고서를 전면 공개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적 인원 435명 중 424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찬성 420표, 반대 0표의 만장일치로 채택된 이번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뮬러 특검의 조사가 끝나는 대로 보고서를 공개하라는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원을 통과한 결의안은 상원에 보내지는데 공화당이 이끄는 상원에서 결의안이 통과될 지는 불분명해 보인다.

뮬러 특검 팀은 지난 2017년 5월 구성돼 트럼프 대통령 선거 캠프와 러시아 간의 유착 의혹, 일명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중이다.

특검 팀은 보고서 완료 시기를 적시한 것은 아니지만, 뮬러 특검의 대변인 피터 카는 성명을 통해 "가까운 장래에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주 소개된 이 결의안은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뮬러 특검 팀 보고서에서 법으로 명확히 금지된 내용을 제외한 모든 내용을 공개하고 의회에 전체 문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한다.

공화당 내 보수 강경파 그룹인 프리덤 코커스의 소속 의원 중 4명이 기권표를 던졌으나 사실상 만장일치에 가까운 결과다.

이번 투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마녀 사냥'이라고 부르는 특검 조사의 보고서를 전면적 공개하는 것을 공화당 하원의원 대다수가 지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사진 = 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