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열리지 않는 중국시장...LG화학·삼성SDI, 中 보조금 또 제외

기사등록 :2019-05-09 09:39

中, 2년5개월째 韓 기업 배터리 탑재 전기차 배제
형식승인 통과 해도 보조금은 '감감 무소식'
2020년 이후도 걱정..."韓기업 견제 계속될 가능성"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국내 배터리 제조사 LG화학과 삼성SDI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자동차가 중국에서 보조금을 받는데 또 실패했다. 지난달 보조금 지급의 전 단계인 형식승인을 통과하며 보조금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지만 이번에도 중국시장의 문은 열리지 않았다.

LG화학 오창 전기차배터리 공장 생산라인. [사진=LG화학]

9일 배터리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 공업화신식화부는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인 '친환경차 추천 목록'을 확정, 발표했다. 하지만 LG화학의 배터리가 적용된 둥펑르노의 전기차 4종과 삼성SDI의 배터리가 탑재된 충칭진캉의 전기차 1종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양사 관계자들은 "이달에도 보조금 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내 업체들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가 중국정부의 보조금 정책에서 외면 받고 있는 건 지난 2017년 1월 이래 2년 5개월째다.

특히 이번에는 기대가 컸던 탓에 실망도 더했다. 지난달 중국 공신부가 양사의 배터리가 적용된 전기차 모델 5종에 대해 보조금 선행 단계인 형식승인을 통과시켜주며 가능성을 열어뒀기 때문이다. 보조금 지급은 형식승인을 통과한 모델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앞서 중국 자동차업체인 둥펑르노와 충칭진캉은 지난 3월 해당 모델들에 대해 형식승인을 신청했다.

이는 내년 중국정부의 보조금 완전 폐지를 앞두고 몇 달 일찍 시장이 열릴 수 있는 긍정적인 시그널로 해석됐다. 최근 1년간 한국 업체들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에 대해 보조금 신청을 자제해 오던 중국 자동차업체들이 태도를 바꾼 것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중국정부의 자국 기업 육성정책이 계속되는 한 한국산 배터리가 보조금을 받기가 쉽지 않은 데다 신청할 때마다 적지 않은 비용이 든다는 이유 등으로 시도 자체를 자제해왔다.

국내 기업의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가 보조금 지급을 위한 최종 관문에서 좌절을 맛본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적용된 베이징벤츠 전기차도 지난해 5월 형식승인을 통과했으나 그걸로 '끝'이었다.

당시 SK이노베이션은 자사의 배터리가 적용된 전기차가 중국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게될 수도 있다는 기대감에 잔뜩 부풀어있었다. 먀오웨이 중국 공신부 부장(장관)이 방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배터리업계 차별 해소 등에 대해 활발한 논의를 주고받는 등 양국 정부 차원에서 문제 해결에 앞장섰기 때문이다. 형식승인을 통과했단 사실도 먀오웨이 부장과 면담을 마치고 나온 백 장관의 입을 통해 알려졌다.

하지만 정작 의미 있는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SK이노베이션은 실망한 표정이 역력했고, 같은 입장에 놓인 LG화학과 삼성SDI도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중국시장에 대해 답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 국내 기업들은 중국 배터리 사업과 관련해 양국간 분위기와 중국의 정책 발표 등에 따라 매번 냉온탕을 오갈 수밖에 없었다. 중국이 한국산 배터리가 적용된 전기차가 리스트에 포함되지 않는 이유를 명확히 밝히지 않아왔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업계는 중국이 자국 기업 육성을 위한 시간을 벌어주는 차원에서 한국산을 배제하는 것으로 추정만 해왔다.

문제는 내년에 완전히 보조금이 사라지더라도 양국간 기술 격차가 존재하는 한 또 다른 제재가 등장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2020년에 중국 보조금이 없어지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다"며 "보조금이 아닌 다른 방법을 통해 국내업체들에 대한 견제가 계속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uss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