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2019 자동차인' 혁신상 수상

기사등록 :2019-12-05 11:43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주관 첫 혁신상 수상
양승덕 웰컴 홍보대행사 대표 홍보부문 수상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주관, '2019 자동차인' 산업부문 혁신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2019 자동차인' 상은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올 한 해 동안 산업 및 홍보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한 바가 큰 개인 또는 단체를 선정해 시상하는 것으로, 올해 신설됐다. 

'2019 자동차인' 상은 ▲산업부문 혁신상 ▲산업부문 공로상 ▲산업부문 특별상 ▲홍보부문(인하우스/홍보대행사) 등 총 5개 부문으로 구성되며, 한국자동차기자협회 48개 회원사 소속 기자들로부터 각 부문별 후보를 추천 받은 뒤, 최종 후보를 대상으로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이사회 및 확대임원회의에서 수상자를 선정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사진=현대차]

올해 산업부문 혁신상 수상자로 선정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수소연료전지차, 자율주행기술 등 혁신적인 미래 자동차 기술과 디자인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를 기울이는 한편, 글로벌 인재를 영입하고, 조직 및 기업문화 혁신을 이끄는 등 대한민국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산업부문 혁신상을 수상하게 됐다. 

2019 자동차인 산업부문 특별상은 쌍용자동차 노사에게 돌아갔다. 쌍용차는 어려운 경영 여건속에서도 노사가 힘을 합해 체질 개선과 선제적인 자구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노사간에 인내하고 상호 노력하여 지난한 과정 끝에 해고자 전원 복직을 이뤄내는 한편, 노사가 재기의 도약을 위해 품질 혁신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는 등 공동의 노력을 기울인 점이 인정됐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회장은 산업부문 공로상을 받았다. 정 회장은 매월 자동차산업포럼을 개최해 환경, 안전 규제 등 자동차 업계의 현안을 주제로 대화와 토론의 장을 이끌고, 포럼의 결과를 실제 정부에 건의하는 등 자동차 산업 발전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9 자동차인 홍보부문에는 이만식 볼보자동차 상무와 양승덕 웰컴 대표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상무는 부드러운 리더십과 탁월한 업무 역량을 바탕으로 미디어 홍보는 물론, 판매 강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양승덕 대표는 수입차 및 완성차, 자동차 부품 회사 등 여러 국내외 글로벌 브랜드와 제품 홍보를 전문적으로 담당하며, 특유의 친화력을 바탕으로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는 평가다. 

이와 관련 전일 저녁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는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주관으로 '2019 자동차인의 밤' 행사가 열렸다. 1부 행사에서 '2019 자동차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자동차 회사 및 유관 기관 임직원, 자동차 담당 기자 등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치러졌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