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외환] 달러/원 환율, 소폭 상승...中 코로나19 확진 급증 영향

기사등록 :2020-02-13 16:24

3.30원 오른 1182.8원 마감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개장 직전 중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대폭 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달러/원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통계 기준의 변경 때문이라고 밝혀졌지만 위험자산 회피 심리는 계속됐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3.30원 오른 1182.80원으로 마감했다. 1182원으로 출발한 환율은 장중 1178.60원으로 떨어지기도 했지만 오후장에 다시 1180원대로 반등했다.

13일 달러/원 환율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 통계 기준을 바꾸면서 확진자 수가 하루만에 9배 늘었다. 바이러스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확진환자와 사망자가 각각 1만4840명, 242명으로 급증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전날 코로나19의 진정 기대감과 미 연준의 완화적 통화 기조 때문에 원화가 강세를 보였으나 오늘은 중국에서 통계기준을 바꾼 영향으로 확진자 수가 1만명 이상으로 집계되자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전반적으로 확산되며 약세로 돌아섰다"고 진단했다.

박상현 이코노미스트는 "앞으로도 중국상황에 민감할 것 같다"며 "코로나19 리스크가 진정돼 위안화가 상승세를 타야 달러/원 환율도 내려갈 수 있다"고 밝혔다.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