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라임 사태 연루 의혹' 금감원 팀장 보임 해제

기사등록 :2020-03-26 17:28

인사팀과 협의해 보직 반납하기로
3급 수석조사역 신분은 그대로 유지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청와대 행정관 출신으로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금융감독원 팀장이 결국 보임 해제됐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이형석 기자 leehs@

금감원은 26일 인적자원개발실 소속 김모 팀장이 인사팀과 논의해 보직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팀장은 퇴사가 아닌 3급 수석조사역 신분으로 변경돼 인적자원실 소속을 유지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찰 조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본인이 적지 않은 부담을 느낀 것 같다"며 "본인이 스스로 팀장 직책을 반납한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팀장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를 대거 판매한 대신증권 반포WM센터 장모 전 센터장이 피해자와 나눈 대화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막아주는 인물로 묘사한 인물이다.

그는 청와대 행정관 파견 근무 당시 라임자산운용 검사 진행 상황을 문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최근 라임운용과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는 스타모빌티미 김 모 회장으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mkim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