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손흥민, 인터밀란전 100호골 기대... 토트넘 포체티노 “혹사, 걱정”

기사등록 :2018-11-29 00:06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유럽무대 통산 100호골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29일 오전5시(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인터 밀란(이탈리아)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을 치른다.

현재 토트넘은 상황이 녹록치 않다. 1승1무2패(승점 4)를 기록, FC바르셀로나(승점 10)와 인터 밀란(승점 7)에 이어 조 3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 경기를 이겨야만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의 희망을 이을 수 있다. 또한 토트넘은 마지막 경기가 ‘막강’ FC 바르셀로나와의 원정전이기에 더욱더 승리해야 하는 경기다. 

인터밀란과의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앞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지난 첼시전에서 프리미어리그(EPL) 1호골을 작성한 손흥민(26)에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공식 인터뷰에서 “지난 여름 손흥민이 어떤 일정(아시안게임와 리그, 챔피언스리그 등)을 소화했는지 잊으면 안 된다. 그의 컨디션이 좋다고는 말할수 없다. 잘못하면 혹사시킬 수 있다. 손흥민의 컨디션을 봐서 조심해서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현재 시즌 3호골이자 프리미어리그 1호골을 작성했다. 지난 11월25일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후반9분 50m 가량 단독 드리블, 리그 1호골이자 시즌3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은 토트넘은 3대1로 승리, 3위로 도약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월4일 FC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시즌 1호 도움을 기록했다. 당시 토트넘은 2대4로 패했다.

토트넘은 현재 수비수 트리피어와 뎀벨레, 공격2선의 산체스, 완야마가 모두 부상중이다. 하지만 베르통언이 회복, 시름을 덜게 됐다. 또 10월부터 경기를 뛰지 못한 대니 로즈도 돌아왔다.

하지만 베르통헌 대신 뛰었던 수비수 포이스가 인터밀란전에 뛰지 못한다. 그가 아르헨티나 출신이기 때문이다. 포체티노 감독은 “중요한 선수가 챔피언스리그 명단에 빠졌다. 어찌됐든 조별경기를 마친 후 16강에 올라 갈수 있다면 그때부터는 포이스를 명단에 넣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전 골키퍼 요리스는 1경기 출장 정지 징계가 풀려 골대를 지킨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의 ‘절친’ 델리 알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앗다. 그는 “팀이 어려울때는 항상 델리 알리가 경기를 풀어줬다. 델리 알리는 이렇게 압박감이 큰 경기를 기꺼이 즐긴다”며 기대를 표했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차범근 이후 한국 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유럽 무대 통산 100호골 돌파에 도전한다. 그는 개인 통산 99호골(함부르크 20골·레버쿠젠 29골·토트넘 50골)을 기록하고 있다. 차범근은 유럽 5대 리그 최다 골(98골)과 유럽 성인 무대 최다 골(121골)을 써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