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EPL 줌인] ‘토트넘 판타스틱4’도 인정한 손흥민 골 본능... 포체티노는 차출 걱정

기사등록 :2019-01-03 07:13

프리미어리그 8호 골과 함께 리그 5호 도움
토트넘 프리미어리그 2위 탈환 등 이끌어
아시안컵 차출로 경기 빠져 '한숨'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토트넘 동료들도 손흥민의 골 본능을 너도나도 칭찬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크리스리안 에릭센이다.
손흥민(27·토트넘)은 지난 1월2일(한국시간) 영국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카디프시티와의 원정전서 프리미어리그 8호 골과 함께 리그 5호 도움을 기록, 팀의 3대0 승리에 앞장섰다.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리그컵을 포함하면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2018년 12월(컵대회 1경기 1골 포함)에만 7경기에서 7골 3도움을 작성한 손흥민은 2019년 새해 맞이 축포를 작성, 최고의 기량을 과시했다.

에릭센이(왼족서 2번째) 골을 기록한후 손흥민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의 도움으로 골을 기록한 에릭센은 특급 칭찬을 건넸다.
에릭센은 손흥민을 바로 옆에다 두고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를 했다. 그는 “나쁜 패스였다. 그렇게 주면 어떻게 하나?. 더 일찍 줬으면 내가 (손흥민처럼) 돌진해서 상대 선수를 제치고 수비수 다리사이로 멋지게 골을 넣었을 것 아니냐?. 다들 알 듯이 그게 내 특기 잖아”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에릭센은 리그 18경기에 출전해 4골 7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손흥민의 놀라운 골 본능을 인정한 칭찬이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 에릭센, 델리 알리와 더불어 ‘토트넘 판타스틱 4’로 불리고 있다.

팀 동료 해리 케인도 손흥민을 최근 ‘토트넘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그의 활약상을 인정했다.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은 최근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는 손흥민에 대해 여러 차례 칭찬한 바 있다.

손흥민의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8골 5도움은 경이적인 기록이다.
리그에서 500분 이상 뛴 선수들을 놓고 보면 아스날의 오바메양, 맨유의 마샬 다음인 3위에 자리하고 있다.

손흥민은 올시즌 1012분간 출전, 이같은 기록을 내고 있다. 124분에 한골씩을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최전방 스트라이커 역할을 자주 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기록이다. 오바메양은 117분간 1골, 마샬은 120분간 1골, 손흥민에 이어 해리 케인이 128분간 1골을 기록하고 있다. 소속팀 최고 스트라이커보다 분당 골을 더 많이 작성하고 있다. 이외 리버풀의 살라는 128분간 1골씩을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활약에 토트넘 현지 팬들은 ‘손흥민이 아시안컵에 출전하면 팀은 어떡하나’ 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봇물처럼 쏟아내고 있다.

손흥민은 아시안컵 조별리그 2경기에 빠지는 것을 양해 받아 1월14일 맨유전에는 출전한다. 하지만 풀럼, 왓포드, 뉴캐슬, 카라바오컵 첼시전에는 불참한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도 걱정스런 반응을 보였다. 그는 “우려되는 면이 있다. 그러나 당연히 국가대표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축구는 팀 경기이니 솔루션을 찾을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1골1도움에 힘입은 카디프전 승리로 리그 2위(승점48)를 탈환했다. 하지만 맨시티가 승점 47점로 턱밑 추격하고 있다. 4위는 첼시(승점44), 5위는 아스날(승점41)이다. 리버풀은 리그 1위(승점 54)를 질주, 사상 첫 우승을 노리고 있다.

손흥민의 골을 칭찬하는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