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코로나19] 서울시 확진자 2명 증가…총 1602명

기사등록 :2020-08-01 11:35

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2명…감염경로 확인 중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서울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늘어나 총 누적 확진자가 1602명으로 집계됐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 2명은 은평구와 서초구에서 각각 발생했고, 현재 감염경로 확인 중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에 앞서 체온측정을 하고 있다. 2020.06.22 kilroy023@newspim.com

서울시 확진자 1602명 중 157명은 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고 지금까지 11명이 사망했다. 이날 기준으로 10명이 추가로 퇴원해 총 퇴원 환자는 1434명이다. 1만1066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이날 0시 기준 신규확진자가 31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해외 유입 감염자는 23명, 국내 감염은 8명이다.

adelant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