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압수수색 '코인네스트' 투자자들 '와글와글'

검찰, 횡령 혐의로 가상화폐 거래소 3곳 압수수색
"수수료 악명 높던 곳..횡령까지 더해져"
"정상거래 재개?..거래소 폐쇄될 수도"

본문내용

[뉴스핌=김범준 기자] 검찰이 '횡령'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한 가상화폐 거래소 투자자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6일 오전 한 온라인 가상화폐 투자정보 커뮤니티에 "코인네스트가 지금 검찰 조사를 받고있는데, 만약 고객돈 횡령 혐의로 판명날 경우 코인네스트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라는 글이 올라왔다.

코인네스트는 하루 2000억원대(누적 거래 10조원 이상 추정)의 거래가 이뤄지는 국내 Top3 가상화폐 거래소로, 서울 여의도에 영업장을 두고 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정대정)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3곳을 압수수색하고, 횡령 등 불법거래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이 의심하는 횡령의 구체적인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커뮤니티를 통해 검찰조사 소식이 알려지자 투자자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A씨는 "코인네스트가 출금 수수료와 지갑이동 수수료를 기습적으로 인상해 악명이 높았는데 최근 횡령 뉴스까지 터졌다"면서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정화운동 동참도 거부한 업체인데 뭘 믿고 기다리냐"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B씨는 "쓰레기 거래소"라면서 "오늘 코인네스트에서 트론(코인의 한 종류) 다 빼서 업비트로 보냈는데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인네스트 측은 사무실 전화를 끊는 등 투자자들의 해명요구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 역시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수신거부 상태였다.   

썸네일 이미지
16일 오전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코인네스트'를 입력하니 두번째 연관검색어로 '코인네스트 압수수색'이 떠 있다. <출처=네이버 검색 화면 갈무리>

일부 투자자들은 거래소 폐쇄까지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12월께부터 가상화폐 투자를 시작한 조모(33·직장인)씨는 "주변 투자자들 사이에서 (횡령으로 결론날 경우) 벌금 정도로 그치고 정상거래가 될 것이라는 낙관론도 있는 반면, 거래소 폐쇄까지 전망하는 일부 비관론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문제는 정상 영업 여부가 아니라 '신용'의 문제"라면서 "이 사건으로 '사기거래소'로 낙인 찍힌 업체들은 자연스레 도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검찰이 압수수색을 한 나머지 다른 두 곳은 H와 K거래소로 추청되지만, 검찰은 투자자 보호를 이유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소명하지 않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출처=HTS코인(한국블록체인거래소)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