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통신] 정·관·재계인사 “뉴스핌 종합뉴스통신사 전환, 새로운 도전 응원”

김동연 부총리·김상조 위원장·우원식·김성태·김동철 원내대표·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 등 뉴스핌 종합뉴스통신사 비전선포식 직접 찾아 축사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등 정계, 관계, 재계 주요 인사들이 한 목소리로 창립 15주년을 맞아 종합뉴스통신사 전환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 뉴스핌이 마련한 자리를 직접 찾아 축하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민병복 뉴스핌 대표이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내빈들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비전선포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김동연 부총리는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비전선포식’에서 “뉴스핌이 새로운 도전과 창의,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언론계의 새로운 총아로서 크게 자리잡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뉴스핌이 8월 10일부터 닷새간 다룬 지금까지 봐왔던 ‘소득주도성장의 허와 실’ 시리즈는 소득주도성장 관련해 가장 균형 잡히게 쓴 시리즈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상조 위원장도 "뉴스핌이 세계 유수의 뉴스통신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뉴스통신사로 도약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종합뉴스통신사가 된다는 것은 단순히 다른 언론매체에 뉴스를 공급하는 도매업체가 된다는 것을 넘어 공정하고 신속한 보도를 사명으로 하는 언론의 밑받침 역할을 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정계에서는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모두 현장을 찾아 자리를 빛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뉴스핌은 지난 2003년 창간된 이래 올바른 보도로 국민의 삶을 두터이 한다는 정보후생 정신을 바탕으로 한 차원 높은 뉴스서비스 제공해왔다”며 “이것이 국민의 마음을 움직여 3명으로 출발한 회사가 이제는 직원 150명이라고 하는 50배 큰 기적을 이뤄내는 과정을 겪었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뉴스핌은 이미 대한민국 언론의 미래를 선도할 탄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지난 2009년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많은 세계 뉴스의 통신사들과 끈끈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정확성과 신속성을 바탕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듭했다”고 평가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김동연 경제 부총리께서는 멀리서 일자리 찾지 마시고 민병복 대표에게 어떻게 하면 50배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지 물어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재계를 대표해서는 권태신 부회장이 참석했다. 그는 "경제인의 한 사람으로서 뉴스핌의 ‘정보후생’ 정신은 경제계의 ‘사업보국’ 정신과도 맞닿아 있다고 생각한다"며 "뉴스핌의 새로운 변화가 우리 경제계와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훌륭한 길잡이 역할을 해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응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