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전욱휴의 LPGA] 다양한 공략과 정교함 요구하는 메디힐 챔피언십

기사등록 :2019-05-02 14:42

[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LPGA 메디힐 챔피언십이 2일 밤 11시15분(한국시간) 티오프한다. 장소는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 도시 내에 위치한 레이크 머시드 골프장이다.

레이크 머시드 골프장의 전장은 6507야드이며 파72로 구성 되어져 있다. 총상금 180만불(약 20억원)이며 지난해 우승자인 리디아 고를 비롯하여 144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지난해 연장전에서 리디아 고는 호주의 이민지 선수를 연장 첫홀인 18번홀, 파5, 490야드에서 두번째 샷을 온그린 시킨 후에 이글을 성공 시키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는 현재 세계 랭킹 1위인 고진영 선수를 비롯해 대부분의 세계 탑 랭커들이 모두 참가한다. 지난해 보다 올해의 대회 장소인 레이크 머시드 골프장의 러프상태는 매우 양호한 편이다, 그만큼 러프의 길이가 길며 밀도도 높아서 좁은 페어웨이를 벗어난 볼은 쉽게 그린 공략을 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코스의 페어웨이의 경사도 역시 매우 심한 편이여서 기후에 따라서 우승자의 점수도 많이 달라질 수 있는 코스다.

1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1번홀 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1번홀부터 티샷이 쉽지 않을수 있다. 페어웨이가 좁고 바람이 대체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불어 오기 때문에 약간만 밀려도 오른쪽 숲속으로 빠질수 있다. 왼쪽 226야드에서 244야드까지 페어웨이 벙커가 있어서 부담을 가질 수 있는 출발 홀이다. 하지만 티샷만 무난히 방향성을 지킨다면 그린공략은 어렵지 않다. 두번째 샷은 140야드 전후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핀에 직접 공략으로 버디를 노려 볼만하다. 그린이 앞에서 뒤쪽으로 심하지 않은 오르막으로 되어져 있으면 좌,우측에 벙커가 실수한 샷에 덧으로 작용할 수 있다.

2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2번홀 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2번홀은 381야드, 파4홀이다. 티샷한 볼이 페어웨이에 떨어지는 것을 볼 수는 없다. 230야드 지점부터 페어웨이가 내리막으로 변한다. 티샷의 방향 설정이 쉽지 않을 수도 있다. 대체로 바람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분다. 바람에 밀린 볼들은 왼쪽으로 살짝 휘어지는 형태의 2번홀 구조상 문제가 될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왼쪽으로 티샷을 치면 245야드에서 지점에서 270야드까지 형성되어져 있는 두개의 페어웨이 벙커가 볼을 잡아 버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내리막에서 샷을 쳐야 하는 그린 공략은 오전과 오후에 따라서 그린의 반응이 다르게 나타 날수 있다. 약간만 그린이 말라 버리면 볼을 멈추게 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3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3번홀 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3번홀은 어렵다. 175야드의 평범하지 않은 홀이다. 티샷 지점을 벗어나면 심한 내리막이 바로 이어지면 다시 계곡을 거쳐 오르막으로 이어지는 지형이다. 볼이 그린 앞에 올려 져도 위치에 따라서 다시 50야드 아래에까지 내려 올수 있다. 그린의 경사도 역시 심하다. 중심에서 좌, 우측으로 나뉘어 지는 형태라서 핀의 위치로 직접 공략을 해야만 그린에서 덜 고생 할수 있다.

4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4번홀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4번홀은 376야드, 파4홀이다. 역시 티샷한 볼의 낙하 모습을 볼수는 없다. 215야드 지점을 벗어 나면 내리막이 매우 심하기 때문이다. 제대로 티샷이 만들어 지면 300야드까지 쉽게 보낼수 있다. 하지만 반대 경우의 티샷은 오르막 위에 위치한 그린 공략을 매우 어렵게 만들수 있다.

36야드 그린의 전장이지만 덜어지는 볼을 볼수 없기 때문에 사전에 그린의 경사도를 충분히 파악하지 않은 상태에서의 그린 공략은 버디 기회를 만들어 내기에 어려울 수 있다.

5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5번홀 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5번홀은 478야드, 파5홀이다. 티샷만 실수를 안하면 투온이 가능한 홀이다. 전체적으로 홀은 왼쪽으로 휘어지는 도그랙 홀이다. 티샷에 부담을 줄수 있는 것은 233야드에서 부터 300야드까지 걸쳐 있는 4개의 페어웨이 벙커가 외쪽에 있어서 밀린 티샷은 바로 점수로 이어진다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그린 주변에는 3개의 벙커가 있지만 과감한 2온을 시도 하는 선수들에게는 큰 부담이 아닐수 있다.

6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6번홀 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6번홀은 어렵다. 부담거리다. 190야드 전후 지점에 티샷 지점이 만들어 진다. 바람이 많이 부는 오후에는 더욱 부담이 될 수 있다. 밀려도, 말려도 모두 벙커에 잡힌다. 그곳도 탈출하기에 벙커 턱이 높다. 그린이 왼쪽으로 비스듬히 휘어지기 때문에 볼의 랜딩 지점이 더욱 좁다고 느껴 질수 밖에 없다.

다양한 공략과 정교함을 요하는 2019 LPGA 메디힐 대회가 열리는 레이크 머시드 골프장은 초반 부터 신경이 쓰인다.

Chungolf@gmail.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