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홍승훈의 리턴즈] "공격수 손흥민을 빼라고?"…고수의 조언

기사등록 :2020-08-05 07:00

[서울=뉴스핌] 홍승훈 선임기자 = 전술1. 최전방 공격수 손흥민을 빼고 공격형 미드필더 박지성을 투입할 때. 전술2. 전방 투톱을 모두 빼고 수비 중심으로 전술을 바꿀 시점. 전술3. 일단 투톱을 원톱으로 바꾸고 미드필더 한 명 보강한뒤 상황 전개 지켜볼 국면.

현대축구는 전략과 전술을 알고 보면 훨씬 재미있습니다. 4:4:2, 3:5:2, 4:2:3:1 등의 포메이션. 아마 축구 해설이나 스포츠기사를 통해 많이 접하셨을 전술일 텐데요. 보통 선제골을 넣어 경기에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선 (특히 중요한 경기라면) 승리를 지키기 위해 공격보단 수비나 미드필더를 강화하는 전략을 쓰곤 합니다. 많은 욕을 먹었던 이란의 침대축구로 불리는 수비전술이 유명하지요. 반대로 지고 있는 상황에선 경기 후반에 공격수를 서너명 한꺼번에 넣는 강수를 두기도 합니다. 과거 우리 축구가 4강신화를 일궜던 2002년 한일 월드컵때 히딩크 한국 국가대표 감독이 그랬습니다.

축구 이야기로 시작했지만 오늘 역시 증시 이야기입니다. 요즘 증권가에 포트폴리오 조정, 주도주 교체 조짐이 조금씩 엿보이는데요.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이후 급등장에서 기세가 차고 넘쳤던 주도주(인터넷, 바이오, 2차전지 등) 비중을 줄이는 대신 그간 덜 올랐거나 경기관련주쪽으로 조금씩 갈아타는 움직임이 일부 감지됩니다. 점수를 리드하고 있으니 이제 공격수를 줄이고 수비와 허리를 강화할 때라는 전술입니다.

"최근까지 시장에서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하던 바이오를 가격이 좀 과하다싶어 줄였습니다. 인터넷과 배터리 쪽도 당분간 숨고르기 국면이 예상되구요. 대신 경기관련주 중에 덜 올랐거나, 새롭게 성장모멘텀을 장착한 쪽으로 일정부분 갈아탔죠. 포트폴리오를 보다 수비적, 안정적으로 재구성중입니다."(A사 펀드매니저)

이 경우는 다소 전향적인 포트폴리오 조정에 속합니다. 기세가 좋은 기존 주도주 비중을 일찌감치 줄인 케이스입니다. 물론 이 매니저도 추가상승 가능성은 닫지 않습니다. 다만 앞서 현재의 주도주 매입 시점이 빨라 목표 수익률을 넘긴데다 가득 채워둔 종목들을 매일같이 불안하게 가져가기보다 추가 수익은 덜 취하더라도 일찌감치 장세 전환을 대비한다는 리스크관리 모드입니다.

반면 여전히 상당수 기관들은 기존 주도주 중심의 포트를 유지하는 분위기입니다. 한두달 정도 가격조정이나 기간조정은 거칠 수 있지만 현재 주도주의 경우 단 몇개월내 반짝하다 끝날 테마들이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인터넷, 바이오, 2차전지, 5G 등 요즘 테마들은 잠시 떴다 사라질 것들이 아니라고 봐요. 조정은 거칠 수 있어도 앞으로 수년간 시장을 이끌 테마입니다. 시장 급조정 우려는 물론 있지만 여전히 반대편에 조정에 대한 불안감 혹은 준비를 하고 있는 이들 또한 의외로 많습니다. 주식시장이 걱정의 벽을 타고 올라가다 낙관과 함께 사라지는 것이라 본다면, 지금은 여전히 벽을 타고 올라가는 때라고 봅니다."(B사 펀드매니저)

현재의 초저금리 기조, 금리의 추가하락 가능성, 지속중인 코로나19의 2차 대확산 우려, 글로벌 경기바닥의 3분기 이연 가능성, 미국 대선(11월)을 앞둔 미 정부의 안정적 정책 스탠스 등을 감안할 때 당장 급격한 조정이 나올 가능성은 낮다는 논리입니다.

이처럼 양측의 주장과 논리가 정면 대치되는 상황에서 시장은 과연 어떤 흐름을 보일까요.

"최근 기관과 개인들 포트 변화 가능성이 조금씩 엿보이긴 합니다. 주도주가 한두차례 조정 양상을 보였고 신규자금 유입도 정체 국면에 들어섰습니다. 다만 기존 주도주, 즉 바이오와 언택트 주식들은 기세를 이어가되 종목들은 압축되는 구도가 예상됩니다. 기준은 실적, 수주, 라이선스 등의 확실한 팩터 위주일 것입니다."(C사 펀드매니저)

결론적으로, 주도주 교체 액션을 취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쪽으로 컨센서스가 모입니다. 급등했다는 이유로 덜 오른 경기민감주로 갈아타야 한다거나, 현금비중을 크게 늘려야 한다는 논리보단 성장주에 가중치를 더 줘야 한다는데 여전히 전문가들 중지가 모입니다. 덜오른 혹은 오르지 못한 경기관련주가 돌아서려면 최소한 글로벌 경기가 석달 정도안에는 돌아설 것이란 기대가 형성돼야 하는데 아직 이를 판단할 시점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다만 몇가지 외부 변수는 꾸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습니다. 기미는 덜한 편이지만 금리나 유가의 급등 가능성이 그것입니다. 관련 동향 체크는 그래서 필수입니다.

deerbea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